为积极响应中国政府监管政策要求,自2021年9月28日起,蜜蜂查block.cc停止为中国大陆用户提供相关服务。蜜蜂查block.cc致力于遵循各国法律法规合法运营,感谢您的支持与理解!
币种: --
交易所: --
总成交额(24h): --
总市值: --
USD

[뉴욕증시] “땡큐 파월” 비둘기 기조·경기 낙관에 다우·S&P500 최고치

강주현 기자 2021.03.17 22:35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7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연방준비제도(Fed)가 비둘기파적 기조를 유지하면서 시장의 불안감은 다소 안정되는 분위기였다. 연준의 경기 회복 낙관도 위험 자산 선호 분위기를 띄웠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9.42포인트(0.58%) 오른 3만3015.37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1.41포인트(0.29%) 상승한 3974.12로 집계됐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나란히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53.64포인트(0.40%) 오른 1만3525.20에 마쳤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동결했다. 완전 고용과 물가 안정과 관련해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룰 때까지 월 1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을 유지하겠다는 기존의 입장도 유지했다.

이날 연준은 경제 성장률과 인플레이션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면서도 기준금리는 2023년까지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이 경기 전망 개선과 예상보다 빠른 물가 상승 속도를 인정하면서도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점은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FOMC 결과를 앞두고 상승하던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보완적 레버리지 비율(SLR) 면제 조치 연장과 관련해 며칠 안에 관련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상승 폭을 줄여 보합권으로 레벨을 낮췄다.

연준의 발표를 앞두고 하락하던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모두 상승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경기 개선 기대를 확인하면서도 초완화적인 기조를 유지한 연준의 이날 회의 결과가 투자자들에게 최상의 시나리오였다고 평가했다.

레녹스 웰스 어드바이저스의 데이비드 카터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로이터통신에 “오늘 연준의 성명은 예상보다 더 낙관적이었다”면서 “그들은 경제 성장률과 고용시장에 대한 전망치를 모두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테이트 스트릿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마이클 애런 수석 시장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이것은 투자자들에게 완벽한 시나리오처럼 들린다”면서 “시장은 매우 낙관적인 전망에 반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애런 전략가는 “통화정책은 이자율과 인플레이션, 자산 가격이 어떻든지 상당히 완화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플러그 파워의 주가는 회계 오류 인정으로 이날 7% 넘게 하락했다.

우버 테크놀러지의 주가는 영국에서 수 만명의 드라이버를 노동자로 인정한다는 발표 이후 4.25% 하락했다.

애플의 주가는 이날 0.72% 내렸으며 테슬라는 3.56% 올랐다.

부분 락업 해제를 앞둔 쿠팡은 7.91% 내려 마감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2.93% 내린 19.21을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新闻资讯